[로봇저널리즘 신문사] 마늘밭, 비닐 피복 제때 해야 동해피해 막을 수 있어

[로봇저널리즘 신문사]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 마늘연구소는 최근 강우가 잦아 마늘.양파밭 멀칭이 늦어지고 있어 너무 늦지 않은 시기에 피복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마늘밭 멀칭은 겨울철 동해 피해를 줄일 수 있고, 지온을 높여 이른 봄 싹 자람을 빠르게 하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주의해야 할 점은 비닐피복이 너무 빠르면 비닐 속에서 싹이 웃자라게 되고 동해 피해를 입을 수가 있으며, 자칫 늦어지면 땅이 얼어 시기를 놓칠 수가 있다.

11월 하순부터 땅이 얼기 전 12월 상순까지 마치는 게 좋고, 비가 온 다음이나 관수 후 땅이 축축할 때 피복해 주어야 한다. 건조한 포장을 피복하면 뿌리 내림이 좋지 않고 월동 중 동해피해가 많아질 수 있다.

도 농업기술원 마늘연구소 정재현 팀장은 “동절기 마늘밭 멀칭은 보온을 주목적으로 실시하는 만큼, 햇빛이 투과되는 흰색 계통의 투명비닐을 피복해야 한다.”라며, ”유색비닐이나 부직포 같은 피복재는 햇빛이 차단되어 마늘싹 자람이 늦어진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봇저널리즘 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K.N.D.I. A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