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최대한 좋은 경기력으로 E-1 챔피언십 나선다”

[로봇저널리즘 신문사] “최대한 좋은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

2019 EAFF E-1 챔피언십을 위해 5일 울산에서 소집훈련을 시작한 벤투호가 좋은 경기력을 바탕으로 만족할 만한 결과를 내겠다고 다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축구국가대표팀은 오는 11일부터 부산에서 개최되는 E-1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과거 동아시안컵으로 불리었던 E-1 챔피언십은 2년마다 개최되는 동아시아 최고의 축구 축제다. 남자부는 한국을 포함해 중국, 일본, 홍콩이 참가한다.

한국남자대표팀은 E-1 챔피언십의 단골 우승후보다. 대회가 시작된 2003년을 시작으로 2008년, 2015년, 2017년에 우승하며 통산 4회로 대회 최다 우승국의 지위를 가지고 있다. 특히 최근 두 개 대회인 2015년, 2017년에 모두 우승하며 올해에도 3회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달 28일 23명의 소집명단을 발표한 벤투호는 5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첫 훈련을 시작했다. 벤투 감독은 훈련 전 인터뷰에서 “최대한 좋은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 기본적으로 우리의 철학과 스타일 안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E-1 챔피언십은 FIFA가 정한 A매치 기간에 열리지 않는 관계로 손흥민, 이강인 등 해외파 선수들을 소집하기 힘들다. 그래서 벤투 감독은 국내 K리그 선수들과 일본, 중국 선수들 중 가능성 있는 선수들을 모두 불러 모았다. 기존 대표팀 주축 멤버 이외에 윤일록, 한승규, 김인성 등 오랜만에 대표팀에 이름을 올린 선수들도 있으며 소속팀인 강원FC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 이영재는 생애 첫 대표팀 발탁 영광을 안았다.

벤투 감독은 “일부 포지션은 오랜만에 대표팀에 합류한 선수들이 다수 포진됐고, 최초로 대표팀에 발탁된 선수도 있다‘면서 ”이 선수들이 팀에 잘 녹아들어 (기존 선수들과) 조화를 이뤄 우리가 원하는 스타일대로 축구를 할 수 있는 팀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그동안 대표팀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던 선수들을 시험해본다는 목적도 있지만 이와는 별개로 E-1 챔피언십의 전통적인 강국답게 결과를 내야 한다는 목적도 공존한다. 벤투 감독은 “이번 대회는 KFA에서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대회라고 알고 있다. 이 점을 잘 고려해 훈련 기간 동안 선수들을 잘 보고 첫 경기에 어떤 선수들을 기용할지 판단하겠다”고 강조했다.

상대국 분석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벤투 감독은 “우리도 그렇지만 다른 참가국도 긴 시즌을 치르고 난 후 가지는 대회이며, 대회 시작 전까지 훈련 기간이 짧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대표팀에 오지 않았거나 최초로 선발된 선수들도 있는데 이건 상대국들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평상시 각 팀들의 스타일과 선수 구성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일단 우리가 어떤 스타일의 축구를 펼칠지 고려하고, 대회를 치르면서 상대팀들이 어떻게 나올지 파악하면서 대응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3회 연속 우승에 대한 각오도 밝혔다. 벤투 감독은 “나에게 동기부여가 되는 건 우리 팀이 과거보다 더 발전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이 점을 고려해 팀이 잘 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게 우선이다. 물론 결과가 따라오고 좋은 기록을 만들어낼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건 우리가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선수들이 시즌 끝나고 합류해 피로도가 쌓여있을 텐데, 그동안 선수들이 대표팀의 부름을 받고 왔을 때 책임감 있는 자세로 합류한 만큼 이번 대회도 책임감 있는 자세로 잘 임하다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