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탈1번가








Home / 전체기사 / 종합뉴스 / 브리핑 전문 / [전문] 김정숙 여사, 캄응 보라칫 라오스 영부인 환담 관련 서면브리핑

[전문] 김정숙 여사, 캄응 보라칫 라오스 영부인 환담 관련 서면브리핑


김정숙 여사는 5일(목) 오후 2시 48분부터 3시까지 대통령궁에서 캄응 보라칫 영부인과 환담을 가졌습니다.

이번 환담은 한-라오스 영부인 간 최초의 환담입니다. 특히 이번 순방은 환담 및 김 여사의 전체 일정에 캄응 영부인이 동행하는 외교적인 성과도 있습니다.

캄응 영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문해 주셔서 매우 큰 영광”이라며, “양국의 협력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이번 방문에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김 여사는 “초대해 주시고,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 두 나라의 협력이 잘 이뤄질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캄응 영부인은 라오스에 방문한 적이 있는지 물었고, 이에 김 여사는 “이번 방문이 처음”이라며 “여행을 하는 친한 지인에게 들었는데, 라오스에 꼭 가보라고 들었다. 라오스 국민들의 미소와 다정한 모습을 보면 평화로움을 얻을 수 있다고 했다. 꼭 오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캄응 영부인은 “라오스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있는데, 루앙 프라방, 왓푸 유적에 이어 항아리 평원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여행객들이 여행을 많이 한다”며 “오래 전부터 내려오는 라오스의 풍습 중에 탓루앙 축제가 있다. 김 여사께서 가실 탓루앙 사원에 함께 가서 안내해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여사는 “항아리 평원에 같이 갔으면 좋았겠다. 캄응 영부인과 라오스의 국가적인 유산인 탓루앙 사원에 함께 방문하는 것만으로도 기쁘다”고 화답했습니다.

캄응 영부인은 “다음에도 라오스를 방문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편안한 시간 보내시고 요청하실 것이 있으면 편하게 이야기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여사는 “이렇게 환담을 나누는 것만으로도 큰 즐거움”이라며, “한국에서 라오스를 더 많이 방문할 것이다. 라오스에서 입국비자 면제조치로 우리나라에 대해 30일로 연장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2019년 9월 5일
청와대 부대변인 한정우

[자료제공 :(www.korea.kr)]

이 기사에 인용된 원문 자료는 정책브리핑을 통해 배포된 청와대 브리핑에 게재된 문건이며, 여기를 클릭하시면 원문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자료를 참조하고자 하는 경우 반드시 원문 자료를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 로봇저널리즘 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연 로봇기자 관련 안내] 본 알림은 공연 로봇 기자가 매일 새벽에 송고하는 '어떤 공연 열리나?' 에만 해당하는 내용으로, 기사 내 소개된 공연들의 제목 및 내용에 '이스케이프(\)' 처리가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는 원문에서 명기된 문구 가운데 따옴표가 있을 경우 처리되는 것으로, 독자께선 해당 문구(이스케이프 처리)가 없다고 생각하시고 읽어주시면 되며, 또한 기사 본문 가운데, 간혹 본문 글자가 보이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해당 경우는 원문 배포처에서 폰트나 배경 색상을 흰색 등으로 지정한 것으로, 독자께선 마우스 드래그를 통해 열람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댓글 폐쇄 안내] 표현의 자유는 우리 헌법 상 규정된 것으로, 어떠한 경우에도 존중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정보통신망법 및 형법 등에 의한 모욕죄와 명예훼손 행위를 구성하는 댓글이 많고, 또 이러한 댓글로 인해 기사 내 소개된 당사자가 선의의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바, 로봇저널리즘 신문사는 '댓글' 창을 폐쇄하기로 결의하였습니다.

[고충처리인 안내] 이 기사로 인하여 피해를 입은 당사자가 정정 혹은 반론, 추후보도를 청구하고자 하는 경우 언제든지 (주)뉴트리션 법무팀(legal@nids.me)으로 연락주시면 확인 후 회신드리겠습니다.

Check Also

[전문] 200만호 특허증 및 100만호 디자인등록증 수여식 관련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 본관에서 오전 11시부터 200만호 특허증 및 100만호 디자인등록증 수여식을 개최했습니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