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저널리즘 신문사] 전주다움 중심지 완산구, 구민행복 실현 집중

[로봇저널리즘 신문사] 전주시 완산구(구청장 최락기)가 올해 구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원하는 맞춤형 복지안전망을 구축하는 것을 중심으로 행복한 완산구 만들기에 집중키로 했다.

이와 함께 완산구는 주민 소통과 생태·안전 분야에 집중함으로써 구민이 행복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

최락기 완산구청장은 14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완산구를 사람·생태·문화가 살아 숨쉬는 ‘더 전주다운 전주’의 중심지로 만들기 위한 2020년 완산구 구정 운영방향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구는 ‘든든한 복지, 소통하는 현장, 살맛나는 완산’을 슬로건으로 △희망가득 복지도시(복지) △함께하는 열린도시(소통) △지속가능 푸른도시(생태) △사람중심 안전도시(안전)의 4대 분야 12개 핵심목표를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구는 전주한옥마을과 전라감영, 서학동예술마을, 서노송예술촌 등이 위치하고, 전주국제영화제와 비빔밥축제, 한지문화축제, 차 없는 사람의 거리 등 각종 문화행사가 다채롭게 추진되는 지역의 특성을 살려 올 한해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한 단계 더 발전하고, 구민 행복지수를 높이는데도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먼저 희망가득 복지도시의 경우, 구는 △복지대상자별 맞춤형 복지안전망 구축 △아동·청소년·노인 등 생애주기별 촘촘한 복지서비스 지원 △민관 협력을 통한 이웃사랑 나눔 활동 등 구민이 함께 누리고 모두에게 따뜻한 복지행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구는 취약·소외계층과의 지속적 상담 및 서비스 연계, 맞춤형 급여 지원을 통해 저소득층의 생활안정 정책 등을 다각도로 추진하고, 아동행복 증진을 통한 건강한 보육환경 조성에도 힘쓰기로 했다. 또, 지난해부터 추진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노인건강 진단사업을 운영하는 등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한 노인복지 환경을 조성한다. 푸드뱅크와 연계한 후원도 강화된다.

함께하는 열린도시의 경우, 구는 시민의 눈높이에서 공감할 수 있는 소통행정을 추진한다.

세부적으로 구는 △현장 속에서 답을 찾는 현장행정 △시민과 함께 호흡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고객 만족을 위한 친절하고 편리한 민원서비스 △통계조사를 통한 효율적인 행정서비스 추진 등 시민 곁으로 다가가는 밀착행정을 강화해 신뢰받는 열린행정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완산구를 지속가능 푸른도시로 만들 생태분야의 경우, 구는 사람과 생태가 조화롭게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그린행정 구현을 목표로 친환경 생태환경 조성에 힘쓰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구는 △도심 속에서 즐기는 친환경 녹지쉼터 관리 △자연의 가치를 높이는 생태환경 구축을 위한 공원·녹지시설물·생태하천의 체계적인 관리 △불법투기 상습지역 기동처리반 운영 △감시카메라 운영 강화 등을 추진한다. 또, 쾌적한 가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불법광고물 자동경고발신 시스템을 신규 도입하고, 어린이보호구역 불법주정차 단속을 강화하는 등 보행자 중심의 안전한 교통환경 구축과 불법 주정차 근절에도 주력키로 했다.

끝으로 구는 사람중심 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의 행복을 지키는 생활 속 안전기반을 조성하고 재난.재해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을 강화키로 했다.

안전분야의 주요사업은 △도로·인도 재포장 및 도로시설물 유지보수 △교량 정밀점검 및 보수·보강 △노후 하수관로 정비 △가로등·보안등 보수 △재해위험수목 및 재해위험지역 정비 △노후 공동주택 지원사업 및 농촌마을 환경개선사업 △식품제조가공업소 위생등급평가 등이다.

이에 대해 최락기 완산구청장은 “도심 쓰레기와 불법주정차, 불법광고물 등 고질적인 시민불편사항에 대해서는 사전 예방 및 즉각 처리를 원칙으로 한 현장중심의 행정을 적극 추진하고, 구민에게 가치 있는 다양한 시책 발굴로 구민이 새로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탄탄한 구정을 운영하겠다”면서 “완산구가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서 한걸음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시민, 자생단체, 유관기관과 함께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봇저널리즘 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K.N.D.I. A1